[봉사&컬쳐 #2] 존 도우 #뮤지컬편

 

"여러분은 정말 안녕(安寧)하신가요?"

 

**이 칼럼은 뮤지컬 내용에 대한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양천구자원봉사센터 청년자원봉사코디네이터 이진희

 


0. CAST

윌러비 역(정동화 & 황민수/얼터네이터), 앤 역(유주혜 & 김금나)

캐시 역(신의정 & 김선희), 노튼 역(이용진), 코로넬 역(이삭),

헤너 역(나정숙), 시장 역(고현경), 앙상블(조병준, 류지한, 손형준, 조은숙, 박현우, 신지섭, 고샛별, 고태연, 양성령, 조연정)



1. 시놉시스

원작 푸랭크 카프라 존 도우를 찾아서

1930년대 대공황의 뉴욕. 뉴 불레틴의 기자 앤 미첼이 정리해고를 당한다. 분노한 앤은 가상의 인물 존 도우가 사회에 항거하는 의미로 시청 옥상에서 크리스마스에 자살하겠다는 가짜 기사를 쓴다. 기사는 삽시간에 시민들 사이에서 커다란 화제가 되고 사람들은 시장에게 존 도우를 살려내라고 항의한다. 이에 시장은 존 도우 일자리 광고를 걸고, 일자리를 찾으려는 수많은 가짜 존 도우가 지원한다. 대역이 필요했던 앤은 전직 야구선수이자 떠돌이인 윌러비를 대역으로 발탁한다. 앤과 윌러비는 파트너가 되고 존 도우의 등장에 시민들은 엄청난 지지와 환호를 보낸다. 시민들의 지지에 힘입어 존 도우와 앤은 생방송 라디오 연설을 준비하게 된다.

 


2. 여러분의 삶은 안녕하신가요?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제 이름은..존 도우입니다. 제 이름이 존 도우인 이유는 보통의, 평범한 시민을

 잘 나타낸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이 자리는 사장님, 시장님 같은 그런 높으신 분들을 위한 자리는 아닌 것 

같습니다. 이제부터 보통의 평범한 존 도우의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중략)


세상은 우리에게 말하죠.

너는 나약한 사람일 뿐

넌 아무것도 바꿀 수 없어

 

하지만 이 세상은 이름 없는 존 도우들이 이뤄낸 기적이죠.

우리가 해냈죠.

 

이 땅에 우뚝 솟은 저 빌딩 숲 가운데 굵게 박힌 저 다리를 세웠죠.

비바람을 견디며 나사를 조이고, 태양 볕을 맞으며 구슬땀을 흘리며 벽돌을 쌓죠.


(중략)


당신의 이름은 잊히고 사라져서는 안 되죠.

서로의 이름을 불러줄 사람이 되어줘요

서로의 이름을 알려주고 기억하고 불러주면,

그 순간 우리는 세상을 움직일 하나의 존 도우


희망을 만들어. 존 도우

 



위의 노래는 윌러비가 존 도우의 이름으로 한 첫 번째 연설입니다. 대공황의 시대, 사회에 대두한 많은 문제의 원인이 개인의 능력부족으로 치부되며 사람들은 자신을 챙기는 것만으로도 벅참을 느낍니다. 자연스레 이웃과 주변을 돌보는 것은 뒷전이 되어버립니다. 이런 사람들이 존 도우의 연설을 듣고 서로에게 인사하고, 안부를 살피기 시작합니다. 세상의 부품으로 살아갔던 다수 평범한 사람인 존 도우들이 자신에게 세상을 바꿀 힘이 있다는 것을 연설을 통해 느꼈기 때문입니다. 특히, 재즈 클럽 주인 헤더는 존 도우의 연설을 듣고 처음으로 가게 앞에 서성이던 행인에게 먼저 말을 건넵니다. 사실 그 행인은 대공황으로 인해 실직하고 그날 자살을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헤더와의 대화를 통해 삶의 의지를 다잡고, 둘은 <존 도우 재즈클럽>을 운영하며 존 도우가 준 희망의 메시지를 실천으로 옮깁니다. 헤더뿐만 아니라 많은 이들이 존 도우를 지지하며 미국 전역에는 <존 도우 클럽>이 만들어집니다. 마지막 연설을 앞두고 윌러비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달하고자 했던 순수한 마음이 정치, 권력가들의 선거에 이용당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또한, 자신을 존 도우라 믿고 있는 사람들을 속였다는 죄책감도 느낍니다. 하지만 윌러비가 존 도우가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진 후에도 헤더, 코로넬 등 존 도우의 연설로 위로를 받았던 사람들은 그를 믿어주고 지지해줍니다. 이를 통해, 윌러비는 또 다른 평범한 존 도우로 살아갈 힘을 얻습니다.

 

극의 배경이 1930년대 대공황 시절에도 불구하고 공연 속 묘사되는 시대 현실은 현재 우리가 살아가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높은 실업률과 열심히 노력해도 나아지지 않은 경제 상황 등은 단순히 한 개인의 문제로 보기에는 어렵습니다. 끝없는 경쟁 속에 도태되지 않기 위해 사람들은 남과 더불어 살아가는 삶보다는 나부터 먼저 살고 보자.’ 라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그러나 이런 삶의 태도는 건강한 사회와는 거리가 멀고, 소수밖에 성공할 수 없는 사회구조에서 다수의 평범한 사람들이 자신만의 삶의 가치를 찾는 것을 어렵게 합니다.

 

, 진정한 자신의 안녕(安寧), 서로의 안녕(安寧)이 무엇인지 잊어버리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우리의 안녕(安寧)을 찾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까요?



3. 평범한 존 도우들, 우리의 '안녕'을 찾을 수 있는 방법

 

이웃 간 1한마디 캠페인 안녕하세요

뮤지컬 <존 도우>에서 사람들은 각박한 사회 현실에서 살아남기 위해 자신의 안녕(安寧)만을 챙기기 급급했던 것에서 연설 이후 서로의 안부를 살피며 우리의 안녕(安寧)’을 생각합니다. 이는 어려운 현실을 극복하고 가치 있는 삶을 살아가는 방법이 서로의 노력을 인정해주고, 더불어 살아가는 것임을 알려줍니다.

 

양천구자원봉사센터에서는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캠프, 봉사단체들과 함께 관내 아파트, 다중이용시설 엘리베이터에 이웃 간 1한마디 캠페인 안녕하세요를 진행합니다. ‘안녕하세요인사 한 마디를 건네며 서로가 교류할 수 있도록 돕는 것입니다.

 

활동 방법

  • 관내 아파트 등 엘리베이터가 있는 다중이용시설에 허가를 받는다.

  • 양천구자원봉사센터에서 안녕하세요스티커 키트를 받는다.

  • 엘리베이터에 안녕하세요스티커를

  • 부착하고 안/홍보 캠페인을 진행한다.


 



③ 활동 포인트

이 활동은 안녕하세요스티커를 부착하는 것이 끝이 아닙니다. 스티커는 그동안 무관심했던 이웃 간 소통에 대해 떠올리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를 시작으로 서로 인사를 나누고, 교류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또한 스티커 부착의 의미에 대해 사람들에게 알리고 실천하도록 홍보/안내 캠페인을 함께 진행해야 합니다. 평범한 다수의 사람들의 안녕하세요자원봉사활동 참여는 더불어 살기 좋은 사회,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 가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난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아니, 언제나 나처럼 평범한 사람이 해냈어!


언제나 평범한 우리가 해냈습니다!


we always made it!

 






** ‘안녕하세요캠페인에 참여를 희망하는 자원봉사캠프/단체/봉사자는 

양천구자원봉사센터 이진희(02-2643-1365)로 문의바랍니다. **

 



참고_뮤지컬 <존 도우> 공연소개, 에이치제이컬처 유튜브 채널


닫기

SITE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