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학교보다 조금 늦게 여름방학을 시작하는 초등학생들을 위해

'2019 여름방학 특강 - 어린이를 위한 자원봉사 워크샵'은

8월 1일 시작되었답니다.

 

오늘 메인강사를 맡아주신 선생님은 양정아 선생님.

두 아드님과 가족봉사를 몸소 실천하고 계신 분이라

언제나 준비된 강사분이시죠...^^

 

 

청소년과 마찬가지로 어린이 교육도 다른 방식으로 진행하는 첫번째 수업이었어요.

이름하야~~~

체인지메이커 수업 방식!!!

 

자원봉사 관련한 기본적인 내용들을 수업하고

자원봉사로 4행시를 지어보았답니다.

원래는 쉬어가는 코너로 가볍게 넘어갈 계획이었는데

우리 학생들이 어찌나 진지한 지...(곰돌이 젤리 때문만은 아니었겠죠? ㅎㅎㅎ)

자원봉사 4행시 몇 개만 소개해 볼께요~~~

 

자 신이 

원 해서

봉 사로

사 랑을 주는 것

 

자 원봉사란 나 자신 뿐만 아니라 모두의

원 기가 되어주는 일이다! 그러니 우리모두

봉 사를 통해서 이웃과 함께

사 랑을 나눠보자!

 

자 원봉사를 하면

원 래 내게는 없던

봉 사하고픈 마음과

사 랑이 무럭무럭 자라나요

 

자 원봉사는 

원 래는 귀찮았지만

봉 사를 해보니

사 랑하게 되었다

 

이 밖에도 주옥같은 4행시들이 많았지만...다 싣지 못하네요...

대신 사진으로 ^^

 

 

모둠활동 시간에는 각 모둠별로 교육강사단 선생님들이 한분씩  함께 해 주셨어요.

7개의 토크 이슈 중 하나씩을 정해 모둠별로 생각을 나누고

그 생각들을 그림이나 글로 마음껏 표현해보기를 도와주셨답니다

 

오늘은 체인지메이커 방식으로 한다고 했던 거 기억하시죠? ㅎㅎ

각 모둠별로 한명씩만 남기고 나머지 조원들은 시계방향으로 다른 조를 향해 무브무브~~~

각 모둠에 남아있는 친구들은 우리 모둠을 방문한 다른 모둠 친구들에게

우리 모둠 친구들이 어떤 주제로 어떤 이야기를 나누었고, 이 결과물이 어떻게 나오게 되었는지를 설명해주기~~~

생각보다 동선도 안 꼬이고, 부산스러운 것도 덜하더라구요...

게다가 아이들은 뭔가 가만 앉아 있는 것보단 이렇게 움직이는 걸 더 선호하는 듯 하긴 하더라구요...

 

각 모둠별로 완성한 결과물들이랍니다. 참 잘했죠?

 

양천구자원봉사센터 조끼까지 섬세하게 표현한 센스!!!

 

이 모둠은 짧은 시간 동안 굉장히 많은 이야기와 생각을 나눈 것 같죠?

 

 

이번 특강에 참여했던 친구들은 짧은 시간 동안 팀명도 정하고, 

팀원들끼리 이름도 소개하고,

서로의 생각을 활발히 주고 받으며 열심히 전지 활동도 했답니다.

 

선생님들도 처음 해 보는 방식이라 시자하기 전엔 걱정이 조금 앞섰는데

막상 해보니 아이들도 잘 따라오고 즐거우셨다고...^^

 

앞부분 수업 내용은 조금 더 수정을 하기로 하고,

모둠활동 방식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하고

첫번째 수업 리뷰까지 야무지게 마무으리~~~

 

 

오늘도 일 많고 수고로운 교육강사단 이었습니다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새로운 시도의 강의가 첨 열리는 날...

어제 저녁부터 둑흔둑흔~~~

메인강사 맡으신 김지영 총무님께 다들 단톡방에서 너무 격려와 응원이 쏟아져서

오히려 더 긴장되셨을 듯...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번 여름방학 특강 프로그램은 교육강사단 선생님들께서 직접 교구제작에도 참여하시고

프로그램 개발에도 함께 해 주시고

교안 작성에도 함께 해 주신

말 그대로 합.작.품...

 

자원봉사의 의미와 가치에 대한 강의를 30여분 진행하시고

 

 

환경자원봉사 6행시 짓기를 했는데...

정말...썰렁한 반응들...하아...-,.-

결국 박은영 선생님께서 총대를 메셨어요....

 

김지영 총무님이 운을 떼어주시고

박은영 선생님이 즉석 6행시를 지었는데...

그 조용하고 과묵한(응?) 아이들이 그나마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답니다...

 

환 : 환장하겄네...

경 : 경을 치겠네...

자 : 자원봉사가 뭔지...

원 : 원하지도 않았지만

봉 : 봉사시간은 채워야하니

사 : 사알려주세요~~~

 

박은영 선생님 덕분에 다들 잠깐 웃고...

오늘의 메인 프로그램인 봉사 프로그램을 기획해보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모둠별로 교육강사단 선생님이 한분씩 함께 하셔서 아이들이 생각을 끄집어 낼 수 있게 도와주셨답니다.

 

30여분 정도 모둠별로 학생들의 열띤(정말? ㅋㅋ) 토론이 끝나고

그 결과를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이 팀은 발표하는 학생이 뭔가 그리 쑥스러운지 자기 팀원만 보며 발표를 하더군요...ㅎㅎ

 

자기 생각이 굉장히 확실한 팀도 있었고...

 

팀원들의 한마디 한마디를 소중하게 적은 팀도 있었고...

 

알록달록 정말 예쁘게 만든 팀도 있고요...

왠지 미세먼지까지 예뻐질 것 같지 않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시간의 강의가 끝난 뒤

오늘 메인 강의를 하신 김지영 총무님과 모둠활동을 하신 4분의 선생님들과 함께

오늘 강의에 대한 피드백 시간을 가졌습니다.

 

다들 처음 하는 강의 방식에 설레기도 하고, 긴장되기도 하셨던 듯.

무사히 잘 끝냈다는 안도감이 제일 컸던 것 같아요...

다른 선생님들의 수업을 참관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은데

이런 기회가 있어 너무 좋으셨다고들 하셨어요.

그리고 오늘 수업을 하면서 보완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이야기들이 나왔습니다.

모둠활동을 해야하니 개인 이름표를 만들자는 의견

자주 들어오는 질문 페이지를 2장으로 만들고 이미지를 추가하자는 의견

몇 몇 페이지의 글자크기를 좀 더 키우자는 의견 등등

결국 거의 다 제 숙제이긴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는 게 다 그런거죠...눼눼...

 

암튼 오늘 산뜻하게 여름방학 특강을 시작해주신 김지영 총무님 감사드리고요,

박은영 선생님, 박현숙 선생님, 박현정 선생님, 양정아 선생님도 감사드립니다.

 

시작이 반이라고 하쟎아요.

오늘 시작을 멋지게 했으니 여름방학 특강 마무리도 멋질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오늘도 수고롭고, 일 많은 교육강사단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여름방학 청소년 자원봉사 기본교육은 좀 특별하게 해보자고 

의기투합하신 교육강사단 선생님들...

결국...

교구를 직접 제작하기에 이르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선생님들 오시기 전에 교구 제작할 재료들 사러 샤핑 타임~~~

샤핑은 즐거운거죠~~~ ^_____________^

딱 원하는 두께와 색감은 없어서...그냥 제도지 300그램짜리 구입해서 뒷면을 활용하기로...

 

바쁜 시간 쪼개서 오신 천사님들...

자르고 그리고 쓰고~~~

 

벌집 모양 같죠?

 

테두리도 예쁘게 예쁘게~~~

 

선생님들께서 단톡방에 올려주셨던 이슈 키워드 들을 다시 한번 검토해보고

13개의 키워드로 추려서 정리해서 총 8세트를 제작했답니다...

 

짜잔~~~

요렇게 완성되었답니다....

 

 

 

이제 기존 카드와 함께 이 카드를 활용해서 청소년들과 함께 봉사학습 프로젝트 수업을 진행할 거랍니다.

이번 여름방학 특강 들으러 오는 친구들은 참 좋겠다~~~ 그쵸?

중간에 넘 고생하신다면 함형호 센터장님께서 응원방문도 오셨답니다.

 

또 다른 이슈들도 언제든지 추가할 수 있게

빈 카드들도 넉넉히 제작했답니다...

 

오늘도 수고롭지만 행복한 교육강사단 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닫기

SITE MAP